검색

안양, 안기영 예비후보, '심재철 여론조사 의혹' 경기도 선관위 조사중 발표

선거법 위반과 부당성, 중앙선거여론조사 공심위에 정식 이의 신청, 현재 경기도 선관위 정식 조사중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6-03-09


[안양=경기인터넷뉴스] 안기영 예비후보가 지난 3일 심재철 예비후보가 발표한 자체 여론조사결과가 경기도선관위에 선거법 위반으로 조사중이라며 여론조사 부당성과 관련 시민들께 해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8일 안기영 예비후보는 "심재철 후보측에 선거법 위반과 부당성을 제기하며, 중앙선거여론조사 공정심의위원회에 정식으로 이의를 신청했고 현재 경기도 선거관리위원회 조사계에서 정식 조사를 진행 중" 이라고 공식 밝혔다.

안 예비후보는 "심예비후보는 선거여론조사 공표․보도 시 반드시 명시해야 할 12가지의 사항 중에서, 조사 의뢰자 등을 누락시켜 선거법을 위반했다" 며 "여론조사방법으로 유선ARS 96%와 무선전화면접 4%를 혼용해 사용 여러 문제점이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주요 문제점으로 "유선ARS 응답률이 2%인 반면 무선전화면접 응답률은 무려 44.7%나 되는 점,전체 표본 512개 중 무선전화면접 표본 4%에 해당하는 47개의 번호를 어떠한 방법으로 선정했는지에 대한 해명, 그리고 공표․보도된 여론조사 샘플을 기준으로 하면 4%는 47개의 샘플로 이 샘플에 해당하는 응답자의 특성내역이 존재하지 않고 성별, 연령, 지역, 지지성향 등이 전혀 없다" 며 " 따라서 이번 여론조사의 신뢰성이 심각히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안 예비후보는 지난 5일 보도자료를 통해 "‘무선전화면접 4%에 해당되는 DB습득경위’와 ‘무선번호별 응답자 특성에 해당하는 성별, 연령, 지역, 지지성향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며 "그러나 아직도 묵묵부답"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심 예비후보는 이 모든 사항에 대해 안양 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해명"을 강력 촉구했다.

기사입력 : 2016-03-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