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양, 안기영 예비후보, '심재철 예비후보 여론조사공표는 선거법위반'

유독 안기영 예비후보만 '전 한국환경공단 경영지원본부장' 이라는 기업경력을 넣어 조사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6-03-05


[안양=경기인터넷뉴스] 심재철 예비후보가 발표한 3일자 자체 여론조사에 대해 안기영 예비후보측이 선거여론조사 결과 공표․보도 준수사항에 맞지 않는 선거법 제261조를 위반했다고 반발했다.

안기영 예비후보측은 "선거여론조사 공표․보도 준수사항인 '누구든지 선거여론조사의 결과를 공표․보도할 때에는 선거여론조사기준으로 정한 사항(조사의뢰자, 조사기관․단체명, 조사지역․조사일시․조사대상․조사방법, 표본의 크기, 피조사자 선정방법, 응답률,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 표본오자, 질문내용)을 함께 공표․보도해야 함"으로 명시돼 있으나 이를 어겼다는 것

특히 "심예비후보측에서 공표․보도한 여론조사 내용은 가장 기본적이며, 중요한 질문내용, 보기, 조사의뢰자 등 전혀 기재돼 있지도 밝히지도 않았다" 며 " 이는 명백한 선거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조사방법을 보면 유선ARS 96% 및 무선전화면접 4%로 명시돼 있는데 표본추출틀이라고 제기돼 있는 모바일티머니 DB 습득 경위에 대해 밝혀야 하고 무선번호별 응답자 특성내역이 전혀 없다" 며 "무선전화 표본에 해당하는 4%(47개 샘플)에 대한 성별, 연령, 지지성향 등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많은 여론조사들이 이뤄지고 있는데 유독 이번 여론 조사방법은 자동응답 100%도 아니고, 자동응답 50%와 기타방법 50%도 아닌 이상한 혼용방식으로 신뢰성이 현저히 떨어진다" 고 덧붙였다.

그리고 "공평한 여론조사라고 자칭하면서 후보의 경력을 보면 타후보들의 대표경력은 당 또는 정치인으로 되어있다. 하지만 안기영 예비후보는 대표이력을 '18대 대선 박근혜 후보 조직총괄본부 인재영입 단장'의 경력이 아닌 인지도가 낮은 정부산하기관 전 한국환경공단 경영지원본부장이라는 기업경력을 넣었다" 며 "이는 인지도를 떨어뜨리기 위한 의도적인 조사"라고 재차 반박했다.

안 예비후보측은 "공직선거법 규정에 의하면 선거여론조사공표․보도 준수사항에 관한 제261조 위반으로 3천만원 이하의 과태료의 벌금에 처해진다" 면서 "심예비후보는 편파적으로 오도된 내용을 포함한 여론조사결과를 공표하는 불법선거를 즉각 중단하고, 위 의혹들에 대한 철저한 규명과 선거법 위반의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 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기사입력 : 2016-03-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