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국회의원, “AI 피해보상 선지급, 양계농가 어려움 적극 돕겠다”

예정된 의정보고회 취소하고 현장 방문해

가 -가 +

김범수 기자
기사입력 2014-02-09 [12:12]

[국회=경기인터넷뉴스] 서청원 국회의원(새, 화성갑)은 7일 조류 인플루엔자(AI)의 발생으로 긴급 방역활동 및 살처분 작업 중인 화성시 온석동 종계농장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신속한 피해보상을 약속했다.
 
서 의원은 당초 이날 향남읍사무소에서 의정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전날인 6일 오후 AI 의심신고 및 간이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아 인근 가금류에 대한 살처분 결정이 내려지면서 의정보고회 개최를 무기 연기한 뒤 현장을 찾았다.
 
▲ 서청원 국회의원(왼편 앞쪽)이 조류 인플루엔자 의심 지역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 경기인터넷뉴스
 
서 의원은 종계농장 앞에 설치된 긴급 상황실에서 화성시 및 경찰 관계자로부터 진행경과 및 방역계획 등을 청취한 뒤, 방역복으로 갈아입고 살처분 작업현장을 둘러보고 작업중인 공무원 및 군인 등 현장인력들을 격려했다.
 
서 의원은 이 자리에서 “현장을 직접 돌아보니 대단히 애석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 “AI 피해농가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신속하게 피해보상금을 선지급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조류 인플루엔자와 같은 가축전염병 발생으로 피해를 낳게 됨으로써 사전방역의 중요성을 일깨워줬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6일 오후 화성시 온석동의 A종계농장에서 AI 의심신고가 접수돼 닭 2만7천수를 긴급 살처분한데 이어, 7일에도 반경 500m이내 3개 농가에서 사육중인 토종닭 등 7만3천수를 살처분했다.
김범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