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힘 백현종 7전8기 끝에 경기도의원 당선

개표 완료.. 신동화 민주당 후보에 2,509표 차이로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21-04-07 [22:20]

[구리=송영한 기자] 국민의 힘 백현종 경기도의원 후보가 7일 실시된 구리시 제1선거구 경기도의원 선거에서 7전8기 끝에 더불어민주당 신동화 후보를 물리치고 당선됐다.

▲ 백현종 당선자 ©경기인터넷뉴스

 

백 당선자는 개표가 완료된 현재 시각 총 유효 투표수 26,002표 가운데 14,150표(54.86%)를 득표해 11,641표(45.13%)를 얻는데 그친 신동화 후보를 2,509표 차이로 따돌렸다.

 

백 당선자는 신동화 후보의 텃밭으로 알려진 갈매동에서만 3,038표를 얻어 3,259를 득표한 신 후보에게 221표 뒤졌을 뿐, 동구동에서 5,539표 VS 4,346표/인창동에서 3,134표 VS 2,405표/교문1동에서 2,031표 VS 1,147 표로 여유있게 앞섰다.

 

백현종 당선자는 "이번 선거 결과는 저 백현종에 대한 지지를 넘어 현 정부의 실정에 대한 분노한 민심이 폭발했다고 본다."라며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1년 여 앞둔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이기에, 여당은 반성하고 야당은 더욱 노력하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민심은 그 누구도 좌지우지 할 수 없다. 경기도민과 20만 구리시민을 위해 초심을 잃지 않고 낮은 자세로 차분하지만 강하게 일하겠다."라고 밝혔다. 

 

백현종 당선자는 민주노동당 시절 부터 국회의원ㆍ시장ㆍ시의원 등 7번 선거에 나서  쓴잔을 마셨다. 특히, 2016년 제6회 동시지방선거에서는 6표 차이로 낙선해 '백육표'라 불리기도 했으나, 8번의 도전 끝에 영광을 안았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백현종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