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상처난 가슴에 희망이라는 나무를 심는다."

남양주시,조안면 물의 정원에서 아주 특별한 식목일 행사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21-04-05 [17:01]

[남양주=송영한 기자]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5일 제76회 식목일을 맞아 조안면 물의 정원에서 "묵은 상처에 희망을 심다"라는 주제로 뜻깊은  뜻 깊은 식목일 행사를 가졌다.(사진) 

 

이날 행사는 조광한 남양주시장을 비롯해 이대용 조안면 이장협의회장 등 조안면 주민 30여 명과 문화재제자리찾기 혜문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46년 동안 상수원 규제로 고통받아 온 조안면 주민들의 아픔과 슬픔을 묻고 합리적 규제 개선을 바란다는 뜻을 담아 소망 나무를 심는 퍼포먼스로 꾸며졌으며, 희망을 상징하는 모란과 작약, 수선화와 수국을 비롯해 한수 이북에서는 최초로 차나무를 심었다.

  

▲ 소망 나무에 메시지를 달고 있는 조광한 남양주시장     ©남양주시

 

이어  양평군 맞은편에 위치해 상수원 규제의 원천인 북한강을 바라보고 있는 버드나무에 46개의 희망 메시지를 달아 46년간 불합리한 규제로 쌓인 조안면 주민들의 아픔과 상처를 치유하고자 하는 의지를 드러냈다. 

 

조광한 시장은 이날 행사에서 “조안면은 취수원 보호라는 미명 아래 46년간 기본권과 평등권이 침해된 폭력적 규제를 받아 왔다. 합리적인 상수원 규제와 취수원 이전 등을 골자로 하는 한국형 그린 뉴딜이 필요한 시점이다.”라며 “올해 헌법 소원이 받아들여져 조안면의 아픔을 치유하는 원년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이날 행사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조안면 주민들은 “조안면은 규제로 인해 성장이 잠시 멈췄지만 오늘 심은 나무가 주민들의 염원을 담아 계속 성장해 조안면 주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문화재 제자리찾기 혜문 대표가 10년 넘게 공들여 육종에 성공한 조안ㆍ여유당ㆍ남양으로 이름지은  내한성 토종 차나무  세그루를 심어 눈길을 끌었다.

 

혜문 대표는 "조광한 시장님이 공감해 주셔서 한수 이북에 처음으로 차나무를 심게돼서 감개가 무량하다. 수종사가 바라보이는  이곳에 심은 차나무가 잘 자라서 정약용 선생의 뜻을 편 이곳 조안이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차를 생산하는 곳으로 발전하기를 기원한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 문화재제자리찾기 혜문 대표와 차나무(조안)를 심는 조광한 시장(가운데)     ©남양주시

 

 

조안면은 계속된 상수원 규제로 인해 친환경 농업 외에는 제약을 받아 약국, 문방구, 미용실, 정육점 등의 편의 시설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양수대교를 건너 양평군으로 나가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조안면 주민들과 남양주시는 지난해 10월 상수원관리규칙과 수도법을 대상으로 헌법 소원을 청구했으며, 헌법재판소는 11월 전원재판부에 본안을 회부하는 결정을 내리고 상수원관리규칙과 수도법의 규제 내용이 헌법에 합치하는지 여부를 적극적으로 살펴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남양주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