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딸기세균모무늬병 선제 대응 위한 정밀예찰 실시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21-02-24 [10:29]

[파주=송영한 기자]파주시는 딸기세균모무늬병 확산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지난 2월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간 지역 내 딸기 재배 6농가, 2.5ha를 대상으로 정밀예찰을 실시했다.(사진)

 

정밀예찰결과 의심증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딸기세균모무늬병은 경남에서 처음 발생한 외래 세균병이다. 발병 초기엔 잎 뒷면에 물이 스며든 것 같은 작은 반점이 생기며 점차 잎의 앞이 검은색, 붉은색으로 마르다가 식물전체로 색이 변하며 괴사한다. 

 

증상을 보이는 잎과 가지 등은 발견 즉시 땅에 묻거나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지정폐기물 처리 장소에서 소각해야 하며 방제방법에 따라 추가 발생 및 확산이 되지 않도록 철저히 방제해야 한다. 

 

윤순근 파주시 스마트농업과장은 “철저한 예찰을 통해 생육 초기부터 정기적으로 감염 여부를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온실 내 환기를 철저히 하고 습도가 높아지는 것을 방지해 감염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파주시농업기술센터 원예작물팀(☎031-940-4903)으로 문의하면 된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