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2021년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신청 받아

2월 24일부터 3월 2일까지 7일간, 업체당 최대 300만원 지원으로 소상공인에 희망보탬

가 -가 +

김주린 기자
기사입력 2021-02-23 [13:23]

[양평=김주린기자] 양평군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인들에게 매출 증가와 경영안정화를 돕기 위해 경영환경개선사업 대상자를 신청 받는다.

 

올해는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경영환경개선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며, 오는 24일부터 3월 2일까지 7일간 신청을 받는다.

 

▲ 양평군청 전경(사진제공=양평군)     ©경기인터넷뉴스

 

관내 사업자등록일이 6개월이상 소상공이면 누구든 신청 가능하며, 매출 감소를 겪는 영세 소상공인을 우대 지원하고 거리두기 2.5단계에 따른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은 가산점이 부여된다.

최종 대상자는 심사를 거쳐 4월 중에 발표 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본인부담액이 20%였으나, 금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로 고통이 심한 소상공인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본인부담액을 전액 면제하기로 했다. 단, 부가가치세는 사업주가 부담해야 한다.

 

점포 옥외간판교체, 내외부인테리어, 진열대 제작 등 경영환경개선을 위한 모든 활동에 지원되며, 매장 CCTV, 소독기 설치와 SNS 매장홍보 컨설팅도 지원 할 계획이다.

 

신청은 군 홈페이지 공고란을 통해 신청서류를 받아 작성 후 증빙서류를 첨부해 일자리경제과 사무실로 방문신청해야 한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모두가 심신이 지친가운데, 소상공인들을 위한 실직적인 지원을 통해 경영난을 극복하는데 조금이나마 위로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주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양평군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