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환경 혁신..사회단체·상인협의회와 손 맞잡고 해결”

별내동 ‘무단투기 싹쓰리 프로젝트’도 이상 無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21-02-16 [21:49]

[남양주=송영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무단투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대적으로 ‘싹쓰리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가운데 이번에는 별내동 에코패밀리와 손을 맞잡았다. 

 

16일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별내동 에코패밀리와 함께 별내 평화마을 일원 무단투기 현장을 직접 점검하며 신도시 쓰레기 해결에도 총력을 기울였다. 

 

 

별내동 평화마을은 신도시 특성상 깔끔하고 조용한 환경이지만 1층 상가와 빌라가 밀집돼 있으며 쓰레기 배출 장소가 설치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올바른 분리 배출이 되지 않아 자체 관리가 시급한 지역으로 꼽혀 왔다. 

 

이에 조 시장과 에코패밀리 일동은 평화마을을 구석구석 점검하고 무단투기 없는 깨끗한 별내동을 만들기 위해 집중 간담회를 실시했다. (사진)

 

조 시장은 “수도권 매립지 반입 총량제 시행에 맞춰 시의 정책 키워드는 ‘환경혁신’이다. 환경이 제일 시급하고 중요한 일이라는 것”이라며 “거리에 대한 주인의식을 갖고 시민의식 개선에 동참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라고 강조했다. 

 

김성태 별내행정복지센터장은 “남양주의 환경혁신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시는 시장님의 뜻에 동참하고자 한다. 별내동 통장협의회원들과 평화마을 상인협의회와 협력해 깨끗한 별내 거리를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환경 및 시민의식 개선을 위한 사회단체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찾아가는 소통 간담회’를 시행하고 있으며, 지난달 퇴계원을 시작으로 오는 3월까지 남양주시 전 지역 16개 읍·면·동을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남양주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