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옥주 의원,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화성시민 10명 중 8명 반대! 원점 재검토해야”

화성시가 실시한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시민인식도 조사 결과, 화성시민 77.4%가 전투비행장 이전에 반대 의견 확인

가 -가 +

김주린 기자
기사입력 2021-02-04 [17:28]

[국회=김주린기자] 경기도 화성갑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국회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은 4일, 화성시민 77.4%가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에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에 깊이 공감하고 해당 사업의 문제점을 강하게 지적했다.

 

화성시는 지난 1월, 화성시민을 대상으로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시 이전’을 묻는 시민인식도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이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화성시민 77.4%가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시 이전’에 반대 의견을 밝혔다. 또한 수원시 측이 주장하는 ‘민·군통합공항 건설’에 대해서도 80.6%가 반대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국방부가 2017년 2월 화성시 화옹지구를 수원전투비행장 예비이전 후보지로 일방적으로 선정한 이후, 화성시는 총 7차례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2017년 3월에 실시한 조사에서는 반대 의견이 60.4%였으나, 이후 2017년 11월과 2019년 11월 조사에서 반대 의견이 69.5%, 70.9%로 확인됐다. 그리고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서는 반대 의견이 77.4%로 크게 늘어 화성시민의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반대’ 의견이 확고해지는 모양새다.

 

송옥주 의원(더불어민주당, 화성갑)은 “화성시민 10명 중 8명이 ‘수원전투비행장의 화성 이전’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찬반이 비등’하다는 수원시의 억측이 무색하게 화성시민들께서 직접 ‘반대’가 대세임을 확인해 준 셈이다”며, “현행법에는 이전 사업이 이전부지(화성시) 주민의 복리증진을 목적으로 한다고 명시돼 있다. 하지만 이전부지 주민(화성시)의 압도적 다수가 반대하는 만큼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사업이‘명분 없는 사업’임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송 의원은 “무리한 사업 추진 시도가 갈등을 더 크게 만들고 있다. 국방부는 이전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며, “이와 같이 전투비행장 이전 사업의 무리한 추진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법 집행의 공정성과 투명성 확보를 위한 내용의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의안번호 2105433)'을 대표 발의했다. 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서도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주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국회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