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시민 지키는 노란빛 ‘다목적 CCTV 위치안내판’ 설치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21-02-03 [11:36]

[양주=송영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는 범죄예방 효과 향상을 위해 쉽게 식별이 가능하도록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한 다목적 CCTV 위치안내판을 관내 총 1,057개소에 설치, 한층 더 강화된 사회 안전망을 구축했다. 

 

 시는 지난해 9월 총사업비 4억원을 투입, 관내 다목적 CCTV 중 방범 CCTV 867개소, 불법주정차단속 CCTV 89개소, 재난관리 CCTV 101개소 등 총 1,057개소에 위치안내판 설치를 추진해 왔다. 

 

 

 특히, 사업비 확보를 위해 정성호 국회의원을 비롯해 도의원, 시의원 등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 재난안전수요 특별교부세 확보를 통해 사업을 추진했다. 

 

 새롭게 설치한 위치안내판은 입체감이 드러나는 육면체 모양이며 시각 효과가 높은 노란색 바탕에 검은색 글씨로 가독성을 높인 디자인을 적용했다. 

 

 야간에도 어디서든 CCTV의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제작, 범죄예방 효과를 높였으며 CCTV 함체에 복잡하게 기재되어 있던 관리번호를 숫자만으로 단순하게 구성해 원거리에서도 한눈에 식별할 수 있게 했다.

 

 특히, 위급한 상황 발생 시 신고자 위치 파악이 용이하도록 위치안내판과 CCTV 비상벨을 연계, 각종 사건·사고와 긴급 상황에 대한 신속‧정확한 대응력을 높였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다목적CCTV 위치안내판이 CCTV 위치 확인뿐만 아니라 시민이 위급한 상황에 처했을 때 도움이 될 수 있는 만큼 적극 확대 설치할 계획”이라며 “시민이 우선인 촘촘한 안전망 구축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주시 통합관제센터는 국도비 등 예산 확보와 각종 공모사업 참여 등을 통해 시민의 생활과 밀접한 안전 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양주시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