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덕계저수지’를 시민 휴식공간으로 만든다.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21-02-02 [11:09]

[양주=송영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가 덕계저수지(사진)를 여가와 문화를 누릴 수 있는 시민 친화적 친수공간으로 만든다.

 

 시는 지난달 한국농어촌공사 파주지사와 면적 116,130㎡ 규모의 덕계저수지 매매계약을 체결, 올해 5월까지 감정평가액 62억을 근거로 덕계저수지 매입을 완료할 계획이다. 

 

 

 매입 완료 후에는 ‘덕계저수지 수변공원 조성을 위한 개발계획’ 등 추가 용역을 추진, 휴식과 여가, 문화생활이 어우러진 시민을 위한 힐링 친수공간으로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덕계저수지는 지난 1979년부터 양주시 덕계동과 회정동 일대 농지 102ha에 농업용수를 공급해왔으나 지난 2019년 8월 양주 회천신도시 개발 등 도시화 진행에 따라 신도시 개발에 편입, 용도 폐지됐다. 

 

 이후 저수지를 관리해 온 한국농어촌공사 파주지사는 관리비용 절감 등을 이유로 매각을 추진했다. 

 

 시는 양주 중심부에 위치한 덕계저수지의 지리적 여건과 공업용수 등 수자원으로서의 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매입 의사를 밝히고 저수지 부지 감정평가, 공유재산 관리계획 심의 등 매입 절차를 밟아 왔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양주의 지리적 중심인 도락산에 위치한 덕계저수지는 반경 6㎞ 이내에 옥정·회천신도시가 인접해 있어 인근지역과 연계한 광범위한 개발이 가능하다”며 “자연과 어우러진 수변경관을 도심 속에서 찾고 싶은 힐링명소로 개발, 시민의 자연친화적 휴식공간이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양주시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