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기업체 기숙사 거주자 및 일용직 근로자의 검사의무화

1월31일 현재 총 1만240명 검사 실시, 7천54명 검사결과 4명 양성 2천973명 검사 진행 중

가 -가 +

김주린 기자
기사입력 2021-02-01 [11:08]

[평택=김주린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31일 열린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난 28일 발동한 '기업체 기숙사 및 일용직 근로자에 대한 코로나 검사의무화(건강진단) 행정명령' 진행 상황을 발표 했다.

 

시의 발표에 따르면 1월31일 현재 검사에 응한 대상은 10,240명이며 이 중 7,054명에 대한 검사결과 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나머지 2,973명은 검사 진행 중이다.

 

▲ 평택시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 경기인터넷뉴스

 

한편 시는 지난 27일 코로나19 확진자가 기업체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방역수칙 준수 의식이 다소 부족한 외국인 근로자와 불완전한 고용 형태에 따른 다수인과 접촉이 많은 일용직 근로자에 대하여 의무적인 검사를 받도록 해 지역 내 추가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로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행정명령의 효력 발생일은 2021년 2월 1일(월)부터이며, 해제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해제 시까지다.

 

정장선 시장은 “관내 기업체 관계자와 일용직 근로자들이 다소 불편하더라도 더 이상 집단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검사에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 ”고 당부했다.

 

김주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