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17일 오후 2시부터 강설 대비 비상근무 돌입

제설차량 90대, 제설자재 확보… 강설 예보 1시간 전 도로에 염수 살포

가 -가 +

김주린 기자
기사입력 2021-01-17 [17:11]

[수원=김주린기자] 수원시가 17일 밤부터 18일 오후까지 수도권에 예보된 강설에 대비해 17일 오후 2시부터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수원시는 16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조무영 제2부시장 주재로 ‘강설 대비 도로 제설 4개 구 대책회의’를 열고, 제설 장비·자재·인력을 점검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굴착기, 그레이더, 제설삽날 장착 차량 등 제설 차량 90대와 염화칼슘 4709t, 친환경 제설제 1150t, 소금 924t 등 제설자재를 확보했다.

 

눈이 내리면 ‘수원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제설 상황을 총괄하고, 4개 구청에서 200여 명이 즉시 제설작업에 나선다.

 

강설 예보 1시간 전 모든 장비를 전진 배치하고, 도로에 염수(鹽水)를 살포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17일 오후부터 18일 오후까지 수도권에 최대 7cm의 눈이 올 것이라고 예보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눈이 내리는 즉시 제설작업에 돌입할 것”이라며 “시민들께서는 될 수 있는 대로 대중교통을 이용해주시고, 부득이 차량을 운행해야 하는 시민은 월동 장구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눈길에 미끄러지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조심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김주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수원시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