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수도사업소, 24시간 비상체제 돌입

여주시 가남읍 및 능서 ․ 흥천지역 부분적 단수 진행

가 -가 +

김주린 기자
기사입력 2021-01-16 [17:48]

[여주=김주린기자] 여주시는 지난 1.10(일)부터 현재까지 한파 영향으로 수돗물 사용이 급증하면서 가남읍 및 능서․ 흥천면 등 일부 지역에 부분적 단수가 발생했다.

 

여주시 1일 상수도(생활용수) 생산 능력은 47,328톤이나 현재 사용량이 48,297톤으로 사용량이 더 많아지면서 배수지가 한계를 드러냈으며 이는 2020년 대비 12.26% 증가한 수치이다.

 

  © 경기인터넷뉴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각종모임금지로 가정용 생활용수의 사용이 급증한 가운데 수도전 동파방지를 위해 수도꼭지 틀어놓기 등으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수도사업소에서는 해당지역 시민들에게 현 상황을 마을방송이나 문자로 안내하고 생활용수 사용량을 줄여 줄 것을 홍보하고 있으며,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 하고자 24시간 비상체제에 돌입해 급수차 20대를 이용하여 배수지에 지속적으로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원활하지 않은 수돗물 공급으로 시민들에게 불편을 드렸다”며 “빠른 시일 내 안정적인 수돗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김주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