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시내버스 이제는 고품질 대중교통 수단으로...!

시내버스·광역급행버스 630대 공공와이파이 서비스 개시

가 -가 +

조수제 기자
기사입력 2021-01-13 [11:55]

 

▲ 사진제공=안양시  © 경기인터넷뉴스

 

[안양=조수제 기자] 시민의 발인 시내버스가 고품질의 대중교통수단으로 더 다가선다.

 

안양시가 올해 전기저상버스 40대를 새로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말 9번과 9-3번 노선에 19대를 도입해 현재 안양시내에는 모두 89대의 저상버스가 운행되고 있다.

 

전기저상버스의 대당 가격은 3억5천만 원 선으로 시는 국·도비와 시비 포함 61%에 해당하는 86억 원을 지원, 금년도 상반기 중 도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전기저상버스는 경유가 아닌 전기를 에너지로 사용하는 만큼, 배기가스가 발생하지 않아 온실가스 낮춤효과가 뛰어나고, 진동과 소음이 적어 승차감이 좋은 것이 장점이다.

 

아울러 승객이 타고내리는 출입구가 타 차량에 비해 낮아 장애인은 물론, 노약자와 임산부 등 교통약자들이 이용하기에도 편리하다.

 

시는 이와 함께 시내버스의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확대한다.

 

▲ 버스 공공와이파이 안내문(사진제공=안양시)  © 경기인터넷뉴스

 

지난해 12월 시내버스 620대와 광역급행버스 10대 등 모두 630대에 공공와이파이 구축을 완료한 가운데 올해 1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마을버스 167대에 대해 이미 구축을 끝낸 바 있어 이번 시내 및 급행버스 완료로 안양관내에 차고지를 둔 모든 영업용 버스는 와이파이존 환경에서 운행하게 됐다.

 

매일 버스로 출퇴근한다는 비산동의 한 시민은 차 내에서도 통신비 부담 없이 마음껏 인터넷을 즐길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최대호 시장은 남녀노소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버스 대중교통시대를 앞서 열어나가겠다고 전했다.

조수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