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청 직원 3명 코로나19 확진...시 본청 폐쇄

전 직원 긴급 전수검사 실시

가 -가 +

조수제 기자
기사입력 2021-01-11 [11:43]

 

▲ 광명시 임시선별검사소  © 경기인터넷뉴스

 

[광명=조수제 기자]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지난 10일 직원 3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음에 따라 11일 08시부터 자정까지 시청을 폐쇄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긴급 검체 검사를 한다.

 

확진판정을 받은 3명은 광명시청 본청에 근무하는 직원으로 10일 광명시보건소에서 긴급 검체 검사 후 확진 통보를 받았다.

 

광명시는 10일 본청 청사 전체 건물을 대상으로 긴급 방역을 실시하고, 같은 부서 전 직원과 밀접접촉이 우려되는 직원 42명에 대하여 검체 검사를 마쳤다. 시는 1차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들을 자가 격리 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11일자 인사발령 직원 부서 이동으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기간제 근로자, 사회복무요원 등을 포함한 전체 직원 천여 명에 대한 검사를 11일 오전 9시 30분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검사를 위해 광명시민운동장에 5개 검사팀을 배치하고 부서별로 검사 순번을 정해 30분 단위로 코로나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며 검사결과에 따라 시청 폐쇄 기간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광명시는 11일 시청 전체 폐쇄로 모든 직원이 자택근무를 함에 따라 시민의 불편이 없도록 행정복지센터나 온라인을 이용해 민원업무를 볼 것을 안내할 계획이다.

조수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