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AI 위험지역에 최첨단 드론으로 방역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21-01-07 [14:11]

[고양=송영한 기자]고양시(시장 이재준)는 6일 AI 위험지역인  덕양구 대장천 주변에 최첨단 드론을 활용한 새로운 방식으로 선제적인 방역을 실시해 인근 지역농장 주민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사진)

 

시는, 그간 방역차량에 주로 의존해 하천 주변을 소독하던 단순한 방역 방식에서 벗어나, 드론을 이용한 최첨단 방역으로 고병원성 AI의 지역사회 유입을 다각적, 효율적으로 막는다는 방침이다. 

 

 

최근 벼농사, 전작물 재배 시 병충해 방제를 위해 드론을 사용하는 사례는 점차 많아지고 있지만, 이처럼 드론을 활용한 AI 방역은 이번이 처음이다. 

 

드론을 활용하면 넓은 면적도 단 30분이면 방역을 할 수 있어 시간 소모가 적고 경제성이 매우 좋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특히 드론 방역 방식을 적절히 접목함으로써 기존의 단순 방역소독으로 접근할 수 없던 곳까지 철저하고 효과적인 방역이 가능해진다. ▲하천에 장애물이 있어 방역차량이 진입 못하는 곳 ▲하천 한가운데 숲이 있는 곳 ▲사람이 직접 소독하는 것이 불가능한 곳 등이 대표적인 예다. 

 

지난 6일 고양시 농업기술센터는 지난해 12월 25일 왜가리 폐사체에서 고병원성 AI가 발견된 덕양구 대장천 주변에 대한 집중 방역을 실시했는데, 하천 중심부 상공 11,745㎡에서 최첨단 드론 소독을 펼치는 동시에 지상부에서는 방역차량 소독을 병행하는 등 환경 특성을 반영한 방식을 다각적으로 결합해 방역효과를 극대화했다. 또한 이날 방역현장에서는 협업을 진행한 인근 지역농장 주민들과 드론 방역의 효과에 대한 탄탄한 공감대를 마련하는 성과도 거뒀다. 

 

고양시 농업기술센터 농산유통과 관계자는 “드론은 지금까지 벼농사 등에만 주로 사용했으나 하천 주변 고병원성 AI 방역활동에도 이용함으로써 적기에 실시간 방역을 실시해 감염 확산을 막는 좋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시는 고양축협, 대한양계협회 고양시지부, 일산쌀 영농조합회사법인 등과 민·관 협력 시스템을 갖춰 드론 방역 등 체계적인 방역 관리와 상호 공조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AI의 관내 확산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고양시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