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급행열차 탄현역 정차 시행…경의선 개통 12년만에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21-01-06 [20:57]

[고양=송영한 기자]고양시(시장 이재준)는 1월 5일부터 경의선(서울~문산) 급행열차가 ‘탄현역 정차’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노선도)

 

코레일은 최근 경의선(서울~문산) 급행열차의 탄현역 정차를 결정했다. 탄현역은 일평균 이용객 15,000명으로 관내 경의선 역사 중 일산역, 행신역에 이어 3번째로 많음에도 불구하고 그간 경의선 급행열차가 정차하지 않아 출·퇴근 시 이용객들이 많은 불편을 겪었다. 

 

▲ 노선도     ©고양시

 

시는 2019년 12월 코레일에 경의선 복선전철 운행시격 단축 건의를 시작으로 지난해 수차례 배차간격 단축 및 증차요청, 탄현역 추가정차 요청을 해왔다. 급행의 효율성 문제로 부정적 입장이었던 코레일은 지난해 11월 업무협의를 마지막으로 이와 같은 결정을 냈다. 

 

탄현역에 서울~문산간 경의선 일 정차가 42회(급행은 0회)에서 58회(급행 16회)로 늘어나 급행 16회가 추가 정차하게 됨에 따라, 출·퇴근 시간대 배차간격이 기존 평균 9.2분에서 8.4분으로 감축됐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탄현역 이용객들과 지역주민들의 급행열차 정차 요구 민원이 지속적으로 재기돼왔기에 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한국철도공사와 수년간 협의를 진행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창릉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에 경의선 열차 3편성 증량(4량→6량)이 반영됨에 따라 경의선 이용객들의 교통편의가 지속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탄현역 급행정차로 덕이동‧탄현동 등 지역주민의 출퇴근 부담을 더는 것에 그치지 않고, 교통혁명을 이룰 GTX, 서해선(대곡~소사) 일산역 연장운행, 고양선 확정에 이어서 인천2호선 고양연장, 통일로선 신설, 일산선 연장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시민편의를 증진하는 교통정책을 이루어 나갈 것”이라 밝혔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고양시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