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7년만의 결실 ‘평택시 교포천 개수공사’ 준공

가 -가 +

김주린 기자
기사입력 2020-12-31 [14:16]

[평택=김주린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오성면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교포천 개수공사'를 2020년 12월 31일자로 준공했다.

 

과거 교포천은 우기철마다 잦은 범람으로 인해 인근 지역에 크고 작은 수해피해를 종종 발생시켜, 수해피해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평택시는 서울지방국토관리청과 경기도에 지속적으로 건의해 각고의 노력 끝에 2007년 사업 시행을 확정지었다.

 

▲ 평택시 교포천 개수공사 준공  © 경기인터넷뉴스

 

이에 따라 2007년 실시설계용역을 착수했고 2009년 토지보상을 실시했으며 2013년 11월 13일 '교포천 개수공사' 1차분 착공, 2020년 12월 31일 8차분 준공까지 총사업비 344억4천만원(국비 162억원, 도비 182억4천만원)을 투입해 오성면 지역의 수해방지를 위하여 7년간 사업을 추진해왔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교포천 개수공사의 준공으로 오성면 지역의 근본적인 수해방지 대책을 마련했다”며, 교포천 개수공사 공사 관계자들에게 심심한 감사의 말을 전했고, “하천공사와 같은 재해예방 사업을 추진해 향후 평택시를 재난・재해로부터 걱정 없는 도시로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포천 개수공사'는 지방하천 기본계획 상 50년 빈도 최대 홍수위에 대비해 설계돼, 총연장 3.5㎞의 하폭을 확장, 축제 7㎞, 교량 5개소, 배수통관 43개소를 재정비하는 사업이다.

 

김주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