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하남, 광역버스(9302/9304/3000번) 7대 증차 확정

최종윤 위원장, 퇴근길 잠실역 광역버스 대기줄 개선안 마련도

가 -가 +

김진아 기자
기사입력 2019-09-09 [20:07]

[경기인터넷뉴스=하남]  더불어민주당 최종윤 위원장을 비롯한 하남시가 서울시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9302번을 5대 증차하고 9304번 및 3000번을 각각 한 대씩 증차하는 등 광역버스 총7대를 증차키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     © 경기인터넷뉴스


9302번은 4대를 10월부터 먼저 투입하고 9304번과 3000번은 12월 중에 증차를 투입할 계획이다.

 

또 9302번의 회차지를 오는 9월 16일부터 기존 잠실역 7번 출구에서 지하철과 환승이 더 용이한 잠실광역환승센터로 변경키로 했다.

 

잠실역에 대기줄과 잠실역 사거리 교통정체로 불편을 겪던 시민들의 고된 퇴근길을 개선키 위한 대책이다. 환승이 더 쉽고 승차대기 시간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증차 및 버스정류장(회차지) 변경은 하남 미사강변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종윤 위원장이 서울시와 경기도에 수차례 원활한 협조를 구하는 한편 하남시 또한 수차례의 사업계획 변경을 거쳐 이뤄냈다.

 

한편 9303번 및 9303-1번 버스는 기존 버스 정류장을 그대로 이용키로 했다.

 

최종윤 위원장은 “서울로 오가는 미사강변 주민들의 불편을 그나마 덜어 드리게 되어 다행이다. 미사를 비롯한 대중교통 소외 지역인 하남의 교통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교통이 좋은 하남으로 거듭나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